라벨이 재판인 게시물 표시

★ 진화론vs창조론 법적투쟁의 역사 ★ 세상을 바꾼 재판 이야기

이미지
★ 진화론vs창조론 법적투쟁의 역사 ★ 세상을 바꾼 재판 이야기   다윈이 [종의 기원]을 출간하기 전까지는 창조론이 생명의 기원에 대한 지배적인 이론이었어요.  다윈 이후 진화론이 생명의 기원에 대한 새로운 이론으로 자리 잡았고,  과학이 발전할수록 진화론은 인류의 기원에 대해 지배적인 이론이 되었어요,  하지만, 진화론도 아직까지 풀지 못한 문제가 있기 때문에 100% 완벽한 이론으로 자리 잡지 못했고,  그런 까닭에 현재까지 진화론과 창조론은 여전히 논쟁 중에 있어요. 1980년대 이후 생명의 기원에 대한 새로운 이론이 나타나기 시작했는데,  '지적 설계'라고 불리는 이 이론은 진화론과 창조론을 연결할 수 있는 이론으로 지지 받았어요. '지적 설계' 이론은 진화론의 기본 개념을 인정하면서,  진화론에서 주장하는 우연의 결과 대신 초자연적인 설계자의 의도가 반영된 것이라고 보는 이론이에요.  즉, 진화론에서 증명해 내지 못한 부분을 창조주의 의도라고 보는 관점이지요.  하지만 적어도 미국에서 진화론과 창조론에 대한 갈등은 쉽게 해결되지 않을 확률이 커요.  창조론을 지지하는 미국인들의 진화론에 대한 생각이 바뀌지 않는한,   또 진화론이 100% 완벽한 이론이라는 것이 증명되지 못하는 한 말이에요.   1859년 다윈이 《종의 기원》을 출간한 이후 진화론을 옹호하는 과학자들과 창조론을 옹호하는 종교계 사람들 간에 많은 논쟁이 벌어졌어요.   첫번째 진화론과 창조론 간의 격렬한 논쟁은 1860년 영국의 옥스퍼드 대학교 강당에서 있었어요.   창조론 옹호론자인 영국 국교회의 새뮤얼 윌버포스 주교는 진화론 지지자인 생물학자 헉슬리에게 “인간이 원숭이의 후손이라는 생각은 조부쪽에서 온 것인가? 조모 쪽에서 온 것인가?” 라고 물으며 조롱했어요.  그러자 헉슬리는 월버포스에게 "나는 원숭이를 조상으로 둔 것에 대해서는 부끄럽지 않지만 진실을 숨기려는 인물을 알고 있다는 것이 부끄러울 따름이오" 라고 말하며 응